최종편집 : 2017년 6월 26일 17:39
> 뉴스 > 학부모아카데미 > 명품 강좌
     
독서코칭 강사 이용녀
2015년 04월 10일 (금) 17:16:25 이용녀 milal1023@naver.com

                                                                                        독서코칭 강사 이용녀

 ◆ 독서치료란

독서치료의 사전적 의미는 ‘책 읽기를 통한 심리치료’를 말한다.  
   

영어의 독서치료를 의미하는 ‘bibliotherapy’는 그리스어의 책이나 문학을 의미하는 “biblion”과 ‘도움이 되다.’또는 ‘의학적으로 돕거나 병을 고쳐주다.’라는 뜻의 “therapeia”가 결합된 말이다. 용어 자체에서 시사 하듯이 독서치료는 책과 문학이 치료적 효과를 지니고 있다고 가정하며, 책과 문학의 그러한 치료적 힘을 심리. 정서. 부적응의 문제 해결을 돕는데 전문적으로 활용하고자하는 것이다. 미국 시치료 협회(the National Poetry Therapy Association)의 독서치료에 대한 정의는 다음과 같다.

 “시 치료는 몸과 마음, 영혼을 세심하게 배려함으로써, 건강의 다양한 국면들을 존중하는 총체적 접근이다. 시 치료는 주요치료 수단, 또는 보조적 치료수단으로 사용될 수 있다. 훈련된 시 치료사(poetry therapist)는 사람들로 하여금 문제를 규명하고 감정을 표현하도록 하며, 내담자들의 해묵은 문제들을 변화시키기 위해서 언어예술(language arts)을 사용한다.

 ◆ 독서치료의 의미

내담자가 문학작품을 읽으면서 동일시와 카타르시스, 통찰이 내면에 일어나는 것을 말한다.

◆  독서치료의 목적

사람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일생동안 물리적 환경과 사회, 가족, 자기 자신에게 적응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 적응과정에서 오는 심리. 정서적 스트레스를 해결하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 즉, 스트레스를 주는 환경 자체를 제거하거나 개선하는 방법과 마음의 힘을 길러서 그것을 이겨내도록 하는 것이다. 상담은 후자의 방식으로 접근하는데 그런 차원에서 책은 고대로부터 사람의 마음을 치유하는 중요한 매체로 주목을 받았다. 마음의 힘을 길러주는 방법은 마음이 섭취하는 양질의 정보를 제공할 때 가능한 것이며 그 양질의 정보는 책 속에 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여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들은 것, 읽은 것 등의 정보를 종합하여 하나의 인격을 형성한다. 이렇게 형성된 인격을 변화시키려면 양질의 정보가 들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1. 적절한 시기에 적적할 사람에게 적절한 책을 연결시켜 스스로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도록 촉진한다.

 2. 치료적 효과가 있는 문학이나 자가 치료서를 치료적으로 읽어 낼 수 있도록 치료적 발문으로 강도 높게 촉진한다.

3. 치료적 글쓰기나 시, 저널 쓰기를 통해서 자신의 내면을 효과적으로 표현할 수 있도록 돕는다.

4. 책을 통해서 스스로의 문제를 해결해 가는 능력과 습관을 길러준다.

5.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양질의 정보를 미리 제공함으로써 예방적, 발달적으로 접근한다.

 6. 책을 한권 제대로 읽어 내는 것 자체가 마음의 힘을 기르는 것이다.

ⓒ 학부모신문(http://www.hakbumo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협동조합 가족들과 함께 하는 소통
2017 관악 마을강사 역량강화연
부모가 하는 양성평등 실천 프로잭
독서심리코칭2급 자격 과정
여성안심 행복 수다방 제1탄
서울시 관악구 관악로12길 10, 2층(봉천동) | Tel 0505-321-3114 | Fax 02-2618-5114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 아 00716 | 등록연월일 2008. 11.20 | 발행인 최혜정 | 편집인 최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혜정
Copyright 2008 한국학부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3114@hakbumonews.com (기사제보)